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올빼미에게 다가가는 개. 해칠까 두려웠지만, 놀랍내요!

사진 작가 ‘Tanja Brandt’는 특정한 종류의 사진을 찍어요 – 바로 동물 말이죠. 이 네 발 달린 짐승들이 항상 협력해 주는 것은 아니어서, 쉬운 직업은 아니라고 해요. 갑작스럽고, 계속 움직이거나, 혹은 반대로 계속 누워서 꼼짝도 않거나. 그럼에도 그녀의 작품에 동물들은 가장 감사할만한 피사체이고, 그 점은 놀라울 것도 없죠. 그녀의 가장 유명한 작품들은 보통 짝을 지은 동물들을 보여줘요... 이 사진들처럼 말이죠. 공유하세요!

몇 년 동안 ‘Tanja’에게 가장 좋아하는 모델이 되었던 건 개 ‘인고’와 올빼니 ‘폴디’에요.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이 둘은 떼어 놓을 수가 없죠! 이 작은 올빼미는 완전히 그의 친구에게 의지해 왔어요 – 장애를 가지고 태어났거든요.

‘인고’는 경찰견답게 ‘폴디’를 잘 지켜요.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