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생이 4시간 밖에 남지 않은 여성. 그리고 그녀의 꿈. 친구들이 그녀를 위해 해낸 일은 모두를 감동케 해요!

이런 류의 사연은 우리에게 생은 짧으며, 어떻게든 살아 남아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하게 해요! 호주의 ‘키아 레티스’양은 22살이었어요. 12월, 그녀는 병원에 입원했고요. 벌써 오래 전부터 암과 싸우는 중이었어요.

‘키아’는 몇 년간 시드니에 있는 병원에 지속적으로 입원해 있었어요. 병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항상 웃으며, 그녀가 제일 좋아하는 럭비 선수들에 대해 이야기 했죠.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의사들이 그녀에게 화학 치료는 실패했고, 그녀의 시간이 겨우 4시간 밖에 남지 않았다는 걸 알렸을 땐, 친구 ‘마할리아 머피’ 양은 즉시 페이스 북에 글을 올렸어요. 그녀가 가장 좋아하던 럭비 선수에게 ‘키아’의 사연을 알린 거에요:

„급하게 부탁 드립니다! 제 친구의 소원을 이루어 주세요! 지금 병원에 입원 중이고, 겨우 4시간 밖에 세상을 살 수가 없대요. ‘그렉 인글리스’씨와 ‘보 라이언’씨를 만나는 걸 항상 소망해 왔어요. 제발 와 주세요, 정말 감사할 거에요."

두 시간 후 ‘보 라이언’은 병원으로 오는 중이었어요! ‘키아’는 마침내 몇 년 동안이나 빠져있던 선수와 만날 수 있단 사실에 믿을 수 없었고요. 그는 병원에서 반 나절을 보냈어요. 의사들은 그 광경을 믿을 수 없었죠 – 환자가 큰 열기에 차 선고한 시간 보다도 몇 날을 더 살았거든요!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