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새벽 두 시, 딸의 방으로 향한 아빠. 그 두 사람의 모습에 감동해 엄마가 찍은 사진!

‘카리사 스미스’씨는 인생의 모든 일이 무언가를 위해 벌어졌다는 걸 알아요. 딸 아이를 임신 했을 때, 그녀는 참 무서웠죠. 전 남자친구는 이 문제를 다를 수 없었는지 그녀를 떠났고, 자신의 친자식을 보고 싶어하지도 않았어요.

하지만 딸 아이를 나은 후 ‘카리사’는 평생을 사랑할 남자를 만났죠... 지금의 남편은 전 남자친구와는 많이 달라요 – 책임감 있고, 가족을 돌볼 줄 알며, 애정이 많죠. 아내 ‘카리사’ 뿐 아니라 딸도 사랑해요...

‘카리샤’는 이 사진을 남편이 14일간의 출장 후 돌아온 후에 찍었어요.

„이 사진은 제가 남편이 출장 후 돌아온 날 밤에 찍었어요, 집으로 돌아와 아이를 달랬죠, 이 작은 아이가 두 주간 남편을 끔찍이 그리워했거든요. 피는 섞이지 않았지만, 남편은 아이를 친자식처럼 아껴요. 이 아이는 남편에 아이에요.

애가 울면 남편이 항상 아이 옆에 있어요. 무엇이 필요하든 도와줄 수 있도록이요... 남편이 우리 인생에 나타났을 때, 아이는 9개월이었고, 지금은 3살이에요. 남편은 아직도 우리를 사랑해요. 곧 법적으로도 아빠와 딸이 될 거에요. „

아빠는 아무나 될 수 있지만, 좋은 아빠가 되는 건 다른 문제죠.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감동 사진, 꼭 공유하세요!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