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첫 눈엔 그저 평범한 세 쌍둥이, 자세히 보면...

23살 ‘베키 조 알랜’과 그녀의 사랑하는 남편 ‘리안 티어니’는 딸 아이 ‘인디아나’를 낳은 후 하나를 더 갖길 바랐어요. 하지만 리버풀에 사는 이 가족은 운명이 이렇게 신비할 줄 몰랐죠!

이 영국 여성은 임신 사실을 알았지만, 하나는 아니었어요. 세 사내 아이가 뱃속에 있었답니다 :)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아이들은 좀 빨리, 31주에 태어났어요.

여기 아이를 낳기 전 모습. 아이들은 각각 1500g이었고요. 다음 보실 사진에서 뭔가 알아차릴 수 있으실까 궁금하네요...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