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십대 아들에게 보내는 엄마의 편지, 모든 부모들이 읽어보시길 권장합니다!

십대들은 정확히 아이도 아니고 어른도 아닌, 모호한 경계에 있는 것을 문제로 여기기도 해요, 오늘 소개해 드릴 13살 ‘아론’처럼 말이죠. 그의 어머니 ‘에스텔라’는 이 어른 아이와 싸우는 것을 그만두기로 했어요. ‘아론’은 청소도 하지 않고, 들어오고 싶은 시간에 귀가를 하며 어머니가 주는 관심에 더 이상 애가 아니라고 따지기도 하고요, 혼자서 돈을 벌려고도 해요 (여름 방학 동안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었대요). 반면 ‘에스텔라’는 더 이상 소리지르거나 타이르거나 겁을 주지 않기로 마음 먹었어요. 대신 훨씬 나은 방법을 찾았죠, 다른 십대의 부모님들에게도 영감을 주는 방법이에요.

“’아론’에게,
네가 겨우 13살이라는 것과, 난 네 엄마라는 걸 잊어버리고 있는 것 같구나. 그래서 독립에 대한 유용한 레슨을 네게 가르쳐 주기로 했단다. 저번에 네가 그랬지, 이젠 너도 돈을 번다고. 그러니 이젠 과거에 받은 것을 되돌려 줄 때가 된 것 같구나. 그러니, 전기와 인터넷을 사용하고 싶다면, 여기 그 청구 비용이란다.
*방세 - 375유로,
*전기세 - 100유로,
*인터넷 - 18 유로,
*식비 - 130유로
이젠 집안일도 분담해야 하고, 네가 해 놓지 않으면 하루에 30유로씩을 더 받아야겠구나. 월요일, 수요일, 금요일엔 쓰레기를 내다 버리고 먼지를 털렴. 청소도 스스로 하고 요리도 스스로 해 먹어야 해.
네가 만약 내 룸메이트가 아니라 아들로 지내길 바란다면, 다시 협상해 보자꾸나.
사랑을 담아,
엄마가.”
‘에스텔라’는 아주 강학 나가기로 했고, 그녀의 십대 아들은 처음엔 화가 나 반발하며 집을 나갔지만, 곧 그 의미를 알았어요. 마침내 아들은, 한 사람의 어른이 된다는 것과, 충분한 돈을 버는 게 얼마나 어려운 지 알게 되었죠…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어렸을 때부터 아이들에게 다른 사람과 그들의 일을 존중하도록 가르쳐야 한다는 걸 기억하세요. 아이들에게 (딸이든 아들이든 관계 없이!) 집안일을 분담하도록 하세요. 나중에 아이들이 어른 아이가 되었을 때, 부모와의 충돌을 줄일 수 있을 거에요…

십대 자녀들의 부모님들께 공유하세요. 언젠가 써먹을 날이 올지도 몰라요. :)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