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세 쌍둥이가 세상에 태어났어요 ... 지금의 모습은 눈물을 자아내요!

아이의 탄생은 그 자체로 기적이에요, 하지만 세 쌍둥이라면! ‘맥킨지’, ‘마시’, ‘마들린’ 자매는 신문 1면에 실렸어요, 세 쌍둥이기 때문만은 안에요. 세상에 두 번째로 태어난 세 샴 쌍둥이기 때문이죠. 이 세 자매의 운명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지켜보세요, 안타깝게도 쉽진 않았어요 ...

이 자매들의 친 어머니는 아이들을 돌볼 여력이 되지 않아, 아이들을 입양 기관에 맡겼어요. 여러분도 이미 아시겠지만, 쉽지 않을 테니까요. 이 세 샴 쌍둥이들을 지속적인 돌봄이 필요하고, 치료에도 아주 많은 돈이 들기 때문에, 아무도 입양하고 싶어하지 않았죠. 하지만, 이 특별한 미션을 함께 해쳐나갈 사람들을 찾아 냈어요.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사진에 보이는 ‘달라’와 ‘제프’ 부부에요. 농장을 운영하며 돈이 많은 것도 아닌데다, 이미 아들이 셋이나 있어요. 부부는 항상 딸을 원했지만, ‘달라’는 다시 임신할 상황이 아니었죠. 그래서 이 자매들을 입양하기로 했어요.

아이들이 9개월이었을 때, 의사들은 몸을 분리해 내는 수술을 해야 한다고 했어요. 위험이 컸지만, 꼭 필요했죠. 24시간에 걸친 대 수술이 끝난 후, 모두가 기쁨에 눈물을 흘렸어요.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