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학교에 가던 중 발견한 ‘이 것’! 몇 시간 후 색이 변했어요... 하지만 이건 시작에 불과해요.

평일의 어느 날이었어요. 텀블러에서 닉네임 ‘오디트’로 활동 중인16살 소년이 학교에 가던 중. 길바닥에서 이상한 걸 찾았어요.

고개를 들고 눈을 반짝이는 초록색 애벌레였어요. 처음엔 크레파스인줄 알았죠. 혹여 누군가 길을 걷다 밟아 버릴까 걱정 됐어요. 그래서 자신이 키우기로 결심했죠.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치킨 너겟’이라고 이름 붙였어요.

모두 애벌레가 죽을 때까지 이런 모습으로 살진 않는다는 걸 알죠, 나중엔 어여쁜 나비가 되니까요.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