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의학적 기적이라 불려요, 아주 건강하지만요.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보세요.

‘가브리엘’과 그녀의 남편 ‘파비오’는 별다를 것 없는 부부에요. 서로를 사랑하고, 평범한 계획을 세우고, 가끔은 부부 싸움을 하기도 하지만, 항상 서로의 편에 서서 서로를 지지해요. 다른 부부들과 다른 점이 있다면, 병이죠. 이론적으로, 그들은 아이를 가질 수 없었지만, 아주 건강하고 예쁜 딸이 있답니다!

브라질 출신의 이 부부는 10년 전 만났어요. ‘가브리엘’은 다운신드롬이 있고, ‘파비오’ 또한 지체 장애가 있죠. 다운 신드롬이 있는 여성의 경우, 임신 성공률은 절반이고 남성은 불임이에요.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처음엔 아무도 임신 사실을 알지 못했어요, ‘가브리엘’의 체중이 아주 많이 불어났는데도 말이에요. 진신은 6개월 후에나 밝혀졌어요. 딸 ‘발렌티나’가 아주 건강하게 태어났거든요! 안타까움 점은 아이를 키울 능력이 되지 못한다고 판단한 정부가 아이를 데려가려고 한 데 있어요. 하지만 ‘발렌티나’의 할머니 할아버지가 그들을 도와줄 수 있었죠. – 이 행복한 가정은 ‘가브리엘’의 부모님과 같이 살고 있어요. 브라질에서 다운 신드롬 여성이 임신을 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에요.

‘가브리엘’의 어머니는 이렇게 헌신적인 부모는 없을 거라고 확신해 차 말했어요. 삶에 접근하는 방식은 그들이나 우리나 다를 것 없으며, 자신들의 감정을 표현하는데 두려움이 없다고도 했죠. 여기 ‘가브리엘’의 사진이에요 – 그녀의 어머니는 ‘가브리엘’이 가진 차이에도 항상 그녀가 받아들여 지도록 싸워왔어요. 보시다시피, 안될 것이 없었죠. 이 부부가 행복한 가정을 꾸리게 되어서 정말 기쁘네요.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