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아이에게 가망이 없다고 의사가 말했어요. 26년 후, 이 사진을 보고 매우 놀라네요!

26년 전 ‘율리아나 유세프’가 태어났을 때, 의사들은 그녀의 부모님께 기적을 기도하라고 청했어요. 아이가 겨우 며칠 간 살아 남을 거라고 했죠. ‘율리아나’는 의학적으로 매우 어려운 케이스였어요. 온 몸이 멜라닌 세포 표시로 덮여 있었고, 아주 크고, 많았어요. 아이는 살아남았지만, 이것은 싸움의 시작에 불과해요!

평범하지 않은 외모로 ‘율리아나’는 사는 동안 사람들 틈에서 많은 애를 써왔어요. 조소와 조롱이 끝이 아니었죠. 학교를 다니기 시작한 첫날부터 ‘젖소’나 ‘기린’이라고 불렸어요. 모든 걸음마다 사람들의 혐오가 뒤따랐고, 해변에 가면 이런 모습으로 수영복을 입는 게 부끄럽지 않냐고 물었죠.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다행이 ‘율리아나’는 가족들의 무한한 지지를 받으며 즐거운 생활과 인내를 갖을 수 있었어요. 그녀의 어머니는 우크라이나 출신이고, 아버지는 리비아에서 왔죠. 부모님은 딸에게 자신감을 심어줬어요.

다행이 ‘율리아나’는 가족들의 무한한 지지를 받으며 즐거운 생활과 인내를 갖을 수 있었어요. 그녀의 어머니는 우크라이나 출신이고, 아버지는 리비아에서 왔죠. 부모님은 딸에게 자신감을 심어줬어요.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