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나쁜 일들이 개를 덮칠 줄은 상상도 못해봤어요, 식은 땀에 목욕을 한 것 같아요.

‘로버트 쿠글러’ 씨는 미국 네브라스카의 전역 군인입니다. 동물이 사람보다 낫다는 생각이 들어 9년 전에 아름다운 초콜릿 색의 라브라도, ‘벨라’를 입양했어요. 그 때부터 ‘벨라’에게 의지해 왔던 그는 ‘벨라’에게 청천벽력 같은 일이 생기자 굉장한 충격을 받았대요... 계속 읽어보세요.

개를 보던 중, ‘로버트’ 씨는 개의 앞발이 이상하단 걸 발견했어요. 혹시나, 하는 마음에 개를 데리고 병원으로 갔죠... 발은 거의 부러져 있었어요. 9살 된 이 개가 뼈에 암을 앓고 있는 거에요. 2015년 5월. 수의사는 헛된 희망을 줄 수 없었어요. 단 두 가지의 선택 밖에 없었죠 – 안락사 시키거나, 발을 자르거나. ‘로버트’씨는 후자를 택했어요.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벨라’가 마취에서 깨어났을 때, 다리는 세 개 밖에 남지 않았어요. 하지만 악몽은 끝나지 않았죠. 암이 폐로 전이 된 걸 발견했거든요. 수의사는 ‘벨라’가 6개월을 넘기지 못할 거라고 했어요... ‘로버트’씨는 두 번 생각하지 않았죠. 그는 짐을 싸매고 ‘벨라’와 마지막 여행을 떠났어요! 그는, ‘벨라’가 살아있을까 걱정하며 퇴근하고 싶지 않다고 했어요...

여행 동안 ‘벨라’는 살아남았어요! 함께 시카고, 키 웨스트, 나시빌 등을 여행했죠... 그 중 가장 굉장한 게 뭔 줄 아세요? 수의사의 선고와 비교 했을 때 14달은 정말 어마어마한 거죠! 그리고 어디서든 물을 보면 뛰어드는 걸 참을 수가 없었어요 :)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