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폭풍우가 몰아치기 전 사진을 찍으려고 집을 나섰어요. 이렇게 아름다운 사진을 찍게 될 줄은 몰랐지만요!

‘안드제이 블론스키’는 23살의 사진 작가에요. 12살 때부터 사진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고요. 특히 날씨 현상을 포착하는 걸 사랑하죠. 여긴 그의 페이스 북 프로필이에요. Fotografia - pasja, która uzależnia

토요일, 그는 폴란드 포드카르파츠키에 주, 그져고쥬브키 근처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 아주 일찍 일어났어요. 아쉽게도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빛이 부족해 집으로 돌아와야 했죠. 비가 그친 후 기쁜 마음으로 재시도 할 수 있었지만요. 밖으로 나가자 거대한 구름 덩이가 보였어요. 눈사태처럼 가까이 오고 있는 경이롭기도 매혹적이기도 한 구름 벽을 바라보았어요. 인터뷰 중 그가 한 말이에요. 더 큰 스릴은, 구름 뒤로 아름다우면서도 위협적인 번개가 치는 거였죠.

밑에서 그가 찍은 아름다운 사진들을 감상하실 수 있답니다. 이 앨범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하세요.

사진에 대한 작가의 말: „정말 굉장한 경험이었어요. 그리고 제 인생 최고의 날이었죠. 예전부터 날씨현상, 특히 폭풍우에 관심이 많았거든요. 그저 이 아름다운 사진을 찍은 걸 자축하고 앞으로도 계속 기회를 엿볼 생각이에요!”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