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이번엔 영국 심판관들을 한 방 먹여줬어요! 이 노부인은 겉모습으로 사람을 판단하면 안 된다는 것을 보여 주시네요!

글래스고우의 ‘제니 커틀러’ 할머니는 80세이시지만, 나이는 숫자의 불과하단 걸 증명하셨어요! ‘제니’ 할머니는 건강하고, 활기차며, 친근해 보이는 것만큼 큰 열정을 가졌어요 – 바로 노래 말이에요! 이 멋진 여사님은 웃으며, 그 동안은 일곱이나 되는 자식들을 돌보느라 티비에 출연해볼 시간이 없었다고 하시네요. 모두가 할머니의 무대를 응원하고 있어요.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세요!

‘제니’ 할머니의 노래는 꼭 들어보시길 바라요 :)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