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3년 전, 전 남자친구가 거의 그녀를 죽일 뻔 했어요. 지금은 그녀를 구해준 의사가 굉장한 이벤트를 준비했네요!

‘맬리사’는 자신의 행운이 가려져 있었노라고 말해요. 그녀는 가정 폭력의 평범한 희생자는 아니었어요, 공격적이던 전 남자친구와 헤어져 버릴 만큼 강했거든요. 하지만 그는 이별을 받아들이지 않았나 봐요. 3개월 후 그는 ‘맬리사’의 집에 나타나 그녀를 공격했어요. 그리곤 자살하려고 했죠. 다행히 그녀의 비명을 들은 누군가가 있었죠...

처음 그는 ‘맬리사’를 치고선 칼을 꺼내 들었어요. 도합 32번을 칼로 찔렀고, 그녀는 머리와 목에 19 바늘이나 꿰매야 했죠. 남자는 그녀를 단번에 죽이려 하지 않고, 고통스러워 하길 바랐어요... 다행히 ‘맬리사’의 비명을 들은 두 학생이 경찰에 신고를 했고, ‘맬리사’는 그들의 도움에 감사할 수 있었죠.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맬리사’는 강한 여성이에요. 그녀는 이 상황에서 헤어나오려 애썼고, 곧 그렇게 되었죠. 하지만 의사의 권유로 병원에 3주를 더 입원했어요. 그리고... 그녀를 응급실에서 돌보던 의사 ‘카메론’은 완전히 그녀에게 마음을 빼앗겼죠.

‘카메론’과 ‘맬리사’는 함께 3년을 같이 했고, 지난 해 5월 11일, ‘카메론’은 특별한 것을 준비합니다... 커플은 야구 경기를 함께 보러가죠.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