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의미 있는 것들, 공유하세요!

광고

아이를 젖먹이는 어머니, 그러나 자세히 보면 ... 이런!

플로리다의 사진 작가 „Kate Murray”는 매우 전형적인 임무를 요청 받았습니다. 그녀는 출산 후 아기를 안은 어머니의 사진을 찍는 것이었어요. 특이할 게 없어 보이죠, 이 비극적인 상황이 아니었다면요 ...

사진 속에 보이는 여성은 임신 중에 유방암이 있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

이 미국 여성은 임신 중에 무서운 진단을 받았습니다 – 그녀에겐 말기 암이 진행 중이었어요. 가슴 한 쪽을 도려 내야 했고, 강한 화학치료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뱃속엔 아기가 자리잡고 있는데도요.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 – 공유하세요 페이스 북에 공유하기

36주 후 의사는 유도 출산을 결정 내렸습니다. 신속하게 진행해야만 했고, 이 여성은 치료가 절실했습니다. 용감하게 견뎌낸 것은 기적이었습니다! 마침내, 살아야만 하는 이유를 얻었겠죠?

간난 아기에게 젖을 물리는 순간, 방안의 분위기는 매우 고조되었습니다. 감동에 겨워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는 것을, 사진 작가는 직업 인정했습니다. 페이스 북 프로필에는 병원의 사진과 함께 „이 것이 강함, 사랑, 그리고 순수한 아름다움의 정의다.”라는 글귀를 업로드 했습니다.

×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 이미 좋아했습니다
×

매일 흥미로운 내용이 더해집니다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를 좋아해 주세요